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손관화교수의 가드닝     

꽃으로 가득 찬 정원이어야......

손관화교수 | 2017.05.11 18:01 | 조회 2612

2017년 고양국제꽃박람회를 다녀왔다. 국내 초화류 이용 현황을 체크해보느라 3년째 고양국제꽃박람회장의 초화류 종류를 조사하고 있다. 꽃박람회장에서 열리는 코리아가든쇼 정원을 둘러보는데 올해는 주제때문인 지 작년보다 마음에 드는 디자인이 많다. 그런데 옆 공간에 비해 어째 사람들이 별로 없다. 옆 공간은 코리아가든쇼만큼 멋진 정원은 아니지만 아기자기 다양한 시설물과 조형물에 활짝 핀 꽃들이 가득 차 있어 남녀노소 꽃을 보느라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고양국제꽃박람회 전시 사업체 심사에 여러 번 참여한 적이 있다. 기존 스타일의 꽃박람회에서 벗어난 새로운 정원 디자인이 보이면 심사시 이런 것으로 좀 바꾸자고 건의했는데 그럴 때마다 안됩니다. 꽃으로 가득 차 있어야 됩니다.’라는 답변을 듣곤 했었다. 꽃박람회장에 꽃을 보러오는 사람들의 생각을 대변한 답변인 것이었다.

 




 


 


 

첫 번째 코리아 가든쇼에는 꽃으로 가득 찬 정원 디자인들이 많았는데 점점 기존 조경인들의 스타일로 바뀌면서 건축적 요소가 강해지고 식물은 녹색으로 들어차 꽃의 색이 별로 보이질 않는다. ‘꽃이 중심인 정원이어야 한다는 생각과 꽃으로 덮인 정원은 관리하기 어렵고 지속적이지 않다는 생각의 차이로 코리아 가든쇼의 스타일은 4년만에 많이 바뀐 것 같다.

 

건축적 요소가 가미되고 꽃으로 가득 찬 정원은 어려울까?....... 고양국제꽃박람회 전시기간에는 어려울 것 같긴 하다..... 4월말에서 5월초까지 열리는 고양국제꽃박람회장의 꽃의 종류는 한계가 있다. 제 계절에 피는 꽃은 몇 가지 안되고 전시장은 개화조절로 일찍 개화한 꽃들과 더더구나 주문재배한 꽃들로 가득 채워진다. 이것으로도 모자라면 전시효과를 위해 열대식물로 채워진다.

 

축제같은 전시 효과를 위한 일시적인 정원이 아니라 일부는 정원가꾸기를 위한 모범 사례를 보여주는 정원으로 바뀌어야 하지 않을까? 정원에 제 계절에 피는 꽃이 들어서야 사람들이 꽃의 종류와 식재방법을 배울 수 있을 것 같은데, 이제 겨우 가드닝의 걸음마를 떼었는데 너무 앞서가는 생각일까? 또 코리아가든쇼도 매번 시멘트 바닥 위에 쌓아올린 옥상정원 스타일이 아니라 토양 위에서 나무를 제대로 심을 수 있는 정원을 선보여야 할 때가 왔다.






 

또한 영국의 플라워쇼처럼 5월부터 6, 7, 8, 9, 10월까지 매월 다른 지역에서 플라워쇼가 열리는 한국이면 좋겠다. 그리고 기간이 조정되어 꽃의 신선도를 높이면 좋겠다. 첼시플라워쇼(2017.5.23.-27)5월에 5일간 열리고 그 외 영국의 여러 플라워쇼도 대부분 3-6일 짧은 기간에 열려 꽃의 개화 상태와 신선함을 최상의 상태로 유지하는데 우리는 기간이 길어(, 고양국제꽃박람회